전체기사보기  
호별보기
종이신문(PDF)
포토뉴스
  지면인터뷰  
영상인터뷰
 
  사고팔고  
스터디/밥터디
구인구직
  저명교수강좌  
유명강사강좌
공부방법론
기출자료실
판례DB
법령정보
합격수기
잉글리시월드
  특별기고  
법률산책
저명인사에세이
 
고시학원
식당  
서점
출판사
  HOME >
등록일시 : 2003년 12월 09일  15시 17분
뒤로가기 기사프린트 전체기사

서울대·고려대등 주요대 편중 심화


성균관대·중앙대·건국대 약진
연세대·부산대·경북대 하락

지난 3일 발표한 사법시험 2차시험 합격자 905명 가운데 대학별 분석에서 서울대의 증가세가 뚜렷했고, 성균관대와 중앙대, 건국대의 약진이 두드러진 반면 연세대와 한양대, 부산대, 경북대 등의 증가세가 한풀 꺾였다.

이는 본지가 각 대학 고시반을 통해 확인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이번 분석에서 눈에 띄는 특징은 사법시험 사상 초유의 과락자 속출로 예정 선발인원을 채우지 못함으로써 서울의 주요대학의 편중이 더욱 심화되고 지방대의 상승세가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의 경우 지난해 333명이 합격, 33.3%를 차지했지만 올해는 340명인 37.6%로 지난해보다 4.3% 포인트(P) 증가했다. 이같은 결과는 최근 몇 년간 서울대의 사시합격자 점유율이 2000년 41.6%(338명), 2001년 40.2%(398명), 2002년 33.3%(333명) 등 줄곧 하락세를 이어지다 상승세로 반전한 것으로 풀이된다.

고려대의 증가세도 계속됐다. 2001년 15.7%(156명), 2002년 17.6%(176명), 2003년 18.8%(170명)로 상승세를 꾸준히 이어갔다. 특히 서울대와 고려대의 법대출신 합격자 비율에서는 각각 20.2%(183명), 16.7%(151명)로 두 대학간의 격차가 3.5%P에 그쳐 서울대의 경우 비법학 전공자들이 고시공부에 많이 뛰어들고 있다는 것을 뒷받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 이번 합격자 분석 결과 두드러진 특징은 성균관대와 중앙대, 건국대의 약진이다. 성균관대는 지난해 34명(3.4%)에서 20명이나 증가한 54명(6.4%)으로 7위에서 4위로 껑충 뛰어 올랐다. 중앙대는 12명(1.2%)에서 22명(2.4%)으로 6단계나 뛰어 7위에 랭크됐다. 건국대도 지난해 8명에서 7명이 늘어난 15명으로 10위권에 진입했다.

반면 지난해 큰 폭으로 증가했던 연세대는 118명(11.8%)에서 84명(9.3%)으로 2.5%P 줄어 증가세가 꺾였다. 2년연속 4위에 랭크되던 한양대도 2001년 67명, 2002년 56명, 2003년 46명으로 하락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성균관대를 앞질러 4위에 랭크돼 최대의 파란을 일으켰던 이화여대는 39명에서 28명으로 두 단계 내려앉았다. 경희대는 지난해 14명에서 11명으로 줄어 2001년(23명) 이후 줄곧 하락세를 보였다.

지방대의 경우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인 부산대와 경북대의 약진이 주춤했다. 부산대는 지난해 40명(4.0%)에서 16명(1.8%)으로 2.2%P나 떨어져 경북대에 밀렸다. 경북대도 지난해 33명(3.3%)에서 22명(2.4%)으로 0.9%P 하락했다. 전남대는 18명(1.8%)에서 12명(1.3%)으로 약간 줄었다. 최근 합격자가 늘어나고 있는 영남대도 올해는 지난해보다 1명이 줄어든 8명으로 상승곡선을 이어가지 못했다. 반면 전북대는 지난해 3명에 그쳤지만 올해는 11명으로 급상승했다.

 
또 이번 분석에서 나타난 특징은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성균관대, 한양대 등 상위 5개대의 합격자 점유율이 2001년 75.3%(746명), 2002년 72.4%(723명)로 합격자수가 늘어나면서 소위 일류대 편중현상이 완화되는 추세를 보였지만 올해는 76.7%(694명)로 편중이 다소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과락자가 속출해 선발인원에 줄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주석기자 seok153@lec.co.kr

 


<ⓒ '고시정보'의 리더 1등신문 법률저널(news.le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2001 LEC.co.kr Allright Reserved


뒤로가기 기사프린트 전체기사



로스쿨 No1 법률저널 로스쿨 Edition(http://lawschool.lec.co.kr)
법률저널 Edition(http://news.lec.co.kr)
아래에 원하시는 100자평을 쓰시기 바랍니다.
특정인 비방이나 욕설등을 삼가해주시기 바라며 관리자에의해 삭제됨을 양해바랍니다.
이름 비밀번호
d41d8cd98f00 왼쪽 글자중 빨간색 글자만 입력해 주세요.
내용


이 기사에 대한 100자평은 총 (63)건입니다.

▶ 독자추천 100자평

황당 등록일 : 2003/12/22 00:56:21  
성대가 제자리를 찾아여? 뭐가 제자리인데여~ 참 이상한 사람들 많네요, 학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힘들게 공부해서 진정한 꿈을 이룬 자 이런 사람들이 중요한 것이겠지요. 성대가 제자리 찾았다고 말씀하신 분들은 이 시대가 요망하는 인물은 아닌 듯 하니 반성하세여~
전망 등록일 : 2003/12/20 11:18:22  
이번 셤으로 서울대의 위상의 더욱 확고해졌습니다. 앞으로 1위와 2위와의 격차는 더욱 늘어날 전망입니다. 물론 그 전제로는 선발인원이 줄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궁금이 등록일 : 2003/12/20 10:33:20  
설대가 법시에서는 올해 죽섰네요. 다들 사시 붙는 바람에 법시는 포기 했는 때문인가요.
설명 등록일 : 2003/12/19 10:20:27  
증감률이란 지난해 수치와 올해 수치를 비교해 백분율로 나타낸 것이죠.
예측 등록일 : 2003/12/19 10:06:25  
서울대로 더욱 집중되었습니다. 역시 선발인원을 줄이니까 서울대 편중이 더욱 심해지네요. 만일 500명으로 줄인다면 절반 이상이 설대 출신으로 채워질 전망이네요.
그런데 등록일 : 2003/12/19 02:27:18  
증감률이라고 쓴 숫자는 도대체 뭐지?? 어떻게 계산한거지???
국립대 등록일 : 2003/12/17 17:16:38  
같은 국립대인데 충북과 충남대, 강원대 등은 아예 순위에도 없는 이유는 뭘까. 글쿠 동아대도 없고. 좀 분발들 하시오.
예측 등록일 : 2003/12/17 14:08:37  
선발인원이 적을수록 실력없는 대학들이 드러나는군요. 100명만 줄여도 이처럼 배출되는 대학들이 확연히 차이가 나는데...가령 500명으로 줄어든다면 서울대와 고려대만 남겠는데.
건법 등록일 : 2003/12/17 11:22:39  
건법화이팅!~~
궁금이 등록일 : 2003/12/16 15:18:19  
올해는 1명이상 배출한 대학수가 지난해보다 현격하게 줄어든 것 같은데...사실인가요?
등록일 : 2003/12/16 13:18:11  
중대, 건대가 드디어 옛 실력을 보이는군...
법무부 등록일 : 2003/12/16 13:17:04  
성대와 중대가 제자리를 찾았군요... 역시 인원을 적게 뽑아야 실력과 어느 정도 일치하나 보군요...
03학번 등록일 : 2003/12/15 19:27:45  
100명만 뽑는다면 설법이 70%될거다...
난이도 등록일 : 2003/12/15 16:08:32  
과락률이 높을 수록 서울대와 고려대의 약진이 두드러지는 군요. 역시 시험이 어려워야 명문대의 활약이 돋보입니다.
이게 뭐야 등록일 : 2003/12/15 14:24:35  
나 참, 고대,연대,성대,한대 합해야 서울대랑 비슷하네!
아닌데... 등록일 : 2003/12/14 21:19:52  
건대보다 순위 높은학교인데요.그냥 우리학교 학생이 그러는것도 보기 싫은데 다른 학교 학생이 저런게 별로 안좋아보여서 한 말일뿐...자기다 학교가 위에 학교보다 밀린 이유가 단지 정원탓이란게 어이 없었을뿐...
건법 등록일 : 2003/12/14 17:27:54  
웃기네 정말...뽀록이라니요? 그럼 뽀록도 못해서 경희대,외대는 순위서 밀린겁니까? 순위가 밀린건 객관적 사실 아닙니까? 배만 아파 하지 마시오 그리고 5위권 진입 할 수도 있는거 아닙니까? 정말 말만 많어...
서울대법 등록일 : 2003/12/14 17:25:48  
웃기네요 건대바부님..그렇게 건대한테 젔다고 화내시지 마시죠 ㅎㅎㅎ 당신들이 다시 재치면 될꺼 아닙니까? 그리고 뽀록이라니? 사시에 뽀록이 있습니까? 왠 패자들이 말이 많은지..졌으면 진거지..재가 건대생이 아니지만 건대 얼마든지 5위권에 들수 잇습니다...왜 노력도 않고 배만 아파하는지 원...
경포대법 등록일 : 2003/12/14 09:13:32  
아직도, 학연따지는 등신들이 이리도 많으니... 이나라는 정말 암울 하군... 쪽팔리는줄도 모르고...짖어대고 있구나... 너나잘해님의 의견에 올인이다.
건대바부 등록일 : 2003/12/14 04:56:58  
너네 정원 적을때는 다른 학교도 정원이 적었단다.한번 뽀루꾸 터졌다고 설치기는.그렇게 따지만 다른 학교들도 정원이 최근에 늘어난거니까 다른학교들도 정원 늘어난만큼 합격자 늘어나겠네?어떻게5위건에 진입을 하냐.외대,중대,경희대도 다 100명정도였고 서강대 시립대는 40명정도다.
영대생 등록일 : 2003/12/14 02:45:05  
영남대법대다니는데요~ 이번에 많이 떨어진 거죠..작년에 법무관까지 12명이었느데...이번엔 영~~정원수 120명인걸 보면 그래도 선전한거죠..그 주에서 사시준비생 학년별로 20명 내외이니까 완죤 특공대 인듯...
등록일 : 2003/12/13 19:26:40  
역시 건대법대의 실력이 드디어 나타나는군...저학번 때는 80여명이였는데 저 정도면 정원이 늘면 5위권 진입도 눈앞이군..
순심이 등록일 : 2003/12/13 14:59:58  
ㅎㅎ 열씨미 해서 내년에도 좋은 결과 있으시기를...^^
전북인 등록일 : 2003/12/12 23:17:43  
02년도 전북대 사시 합격자 수는 3명이 아니라 5명입니다 정확한 보도 부탁 드립니다.
전북인 등록일 : 2003/12/12 23:16:41  
정정합니다. 02 년도 전북대 사시 합격자 수는 3명이 아니라 5명입니다.
엉터리 등록일 : 2003/12/12 20:37:08  
이자료 엉터리네요. 학교마다 집계도 안됐고 공식 발표도 없는데 어캐 이런 자료가 나왔지? 글구 전북대는 군법 2명 포함 11명인데 사시기준 11명이라니? ㅋㅋㅋ
서울천하 등록일 : 2003/12/12 19:24:35  
서울대가 올해 변리시 시험에서도 싹쓸이를 했습니다. 사시는 법대, 변시는 공대가 휩쓸은 셈이죠.
평가맨 등록일 : 2003/12/12 16:26:03  
감소률 순위는 연세대, 부산대, 경북대, 이화여대, 한양대, 전남대 등이네요.
비잉신 등록일 : 2003/12/12 14:42:11  
이게 올림픽이냐? 아무튼 수준낮기는... 그럼 니 눈에는 인도가 스위스보다 좋구나?
증감 등록일 : 2003/12/12 13:54:17  
증가율 순위를 보면 서울대, 성균관대, 고려대, 중앙대, 건국대 등의 순입니다.
합격자수로 보라 등록일 : 2003/12/12 12:59:51  
올림픽 경기에서 금메달로 순위매기지 금메달 딴선수/참가자수로 순위매기든???
고법 보거라 등록일 : 2003/12/12 12:47:48  
고법이 서울법 따라온다고 생각하지말고 고법은 서울 기타과보다 못하구나 하고 생각하면 될꺼다
아니요 등록일 : 2003/12/11 23:43:24  
경북대도 고시원집계보다 합격자수가 늘었습니다. 비법대2명이 추가되었고,법대출신중 고시원출신이 아닌합격자도확인되어 군법무제외하고 25명입니다.
중대 등록일 : 2003/12/11 22:09:46  
왜 중대만 가지고 그러느냐..ㅡㅡ 열심히했다우리.. 그리고 경북대,, 합격자수는 같은데 왜 밑에 적혀있냐고?? 중대 어제부로 합격자수 더 늘었다..됐냐이제??
하하하 등록일 : 2003/12/11 17:00:36  
중대는 99년도부터 200명이 됐지...그전엔 110명이 정원이었다...학생수대비 합격률을 따져야 옳은듯...
분석맨 등록일 : 2003/12/11 17:43:02  
성대가 올해 비약적인 증가를 보인 것은 우수한 인재들이 많이 들어왔기 때문이다. 앞으로 한대와의 격차는 더욱 벌어질 것이다.
법대생 등록일 : 2003/12/11 15:42:54  
당연히 학생수가 많은 대학이 합격자수도 많지요. 학생수 대비하여 합격률을 판단하는것이 옳을 듯 합니다.
실정 등록일 : 2003/12/11 15:31:51  
부산대의 폭락은 이유가 있다. 1차시험에 대한 지원이 잘 안되고 있다. 법저에서 실시하는 1차셤 전국모의고사에도 타대학과는 달리 학교에서 지원이 안된다.
전북대 등록일 : 2003/12/11 14:09:39  
전북대가 서강대를 눌렀다니...정말 전북대의 약진이 돋보입니다.
시립대생 등록일 : 2003/12/10 21:15:41  
그래도 우리학교 이름은 올라와 있구만. 근데 8명인데 1명을 줄여서 올렸구랴. 쪽수가 밀리니까 별로 할말은 없지만, 밑에 누가 말한 정원대비라면 정원 50명 대비 7명(법대출신).
toto 등록일 : 2003/12/10 20:29:52  
역대사시 합격자수 6위도 경북대입니다,근데 공동순위인 중앙대보다(가나다순도 아니고) 왜 아래죠? 글구 영남대도 과거보다 사시합격자 점유율이 낮아지는 추세인데 1000명정원시대에 합격자가 단순 늘어난것만으로 합격자가 늘었다고 할수 있나요?
toto 등록일 : 2003/12/10 20:00:47  
기자님은 사시에 대한 과거 대학실적을 잘 모르시는것 같군요. 경북대의 경우 96년6위이후 98년을 제외하곤2000년까지 줄곧 7위(지방대1위)였다가 2001,2002년 부산대에 지방대1위를 내주었을 뿐입니다.
너나잘해 등록일 : 2003/12/10 19:30:47  
니네가 속한 학교보다는 니가 잘해라..학교만 프라이드 강하다고 니 실력도 그 프라이드를 갖고 있다고 생각지말라..
모두.. 등록일 : 2003/12/10 19:58:43  
올해 사법시험에 합격하신 모든 분들, 축하합니다. 항상 정의편에 이땅에 불의가 서지 못하도록 크게 힘써주시길 바랍니다.
훔. 등록일 : 2003/12/10 17:47:15  
뭐 정원가지고 말이 많아.건대가 120명밖에 안된다는게 다른학교보다 적은거라 생각하나?설,고,한.빼고 대부분의 학교가 지금 붙는 학번이 정원 100명시절 사람들이다.다른 학교들도 다 최근에야 정원을 200이상으로 늘린거다.
거럼 등록일 : 2003/12/10 15:04:28  
무지막지한 인원과 수년간 쌓인 장수생들을 바탕으로 고법이 언젠간 1위하겠지. 1차 합격자수의 반도 못붙였으니 그 장수생들 또 신림동에서 썩겠군. 인생망친 장수생이 많아서 그런지 왜 이리 쓰레기 같은 글 쓰는 넘들이 많냐?
그려 등록일 : 2003/12/10 15:32:25  
고법아 1차만 죽어라 1위해라.
성대파이팅 등록일 : 2003/12/10 15:06:16  
성법이 한법을 눌렀는데 제자리로 돌아왔군요. 그동안 한법의 거품이 많았는데...3년 연거푸 내리막 추세였는데 이번에 성대에 자리를 내줬네요.
부법 등록일 : 2003/12/10 15:02:04  
이런 우리 부법이 9위라니..방심했나보군.. 내년에는 다시 4강진입이다!!^^
건대출신장수생 등록일 : 2003/12/10 14:58:16  
학년별120명입니다. 타학교에 비해 인원이 적지요. 단순히 합격자별 인원과 비율보다 법대생정원대비로 분석요망
중법 등록일 : 2003/12/10 12:34:05  
중대 파이팅!!!
분석맨 등록일 : 2003/12/10 11:54:52  
사법시험 합격자 배출은 서울대와 고려대가 쌍두마차로 달리고 있다. 앞으로 고려대가 법대출신만 비교한다면 설법을 추월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외대영어과 졸업생 등록일 : 2003/12/10 11:11:41  
외대는 작년 요맘때 11명으로 고시신문마다 발표되었었는데 지금보면 작년에 17명이다 작년 기사 검색해보면 늘 그런식이다 이맘때 고시반에서 12명이다고 말해놓으면 다음해 사법연수원입교식때 꼭 대여섯명이 더 입교한다.. 그래서 그다음해 거의 7~8명이상 발표한거보다 늘어난다..고시반만 챙기지 말고 졸업생명단하고 다른과 특히 영어과 졸업생들좀 확인해라..
의문 등록일 : 2003/12/10 09:08:33  
중앙대가 22명이라 정말 믿기지 않는다. 혹시 군법을 포함한 수치아닌가.
근데, 등록일 : 2003/12/10 07:09:35  
난 설법 고시반 들갔적도 없는데 얼케 아냐?
법무관? 등록일 : 2003/12/10 00:30:49  
법무관은 수치에서 제외시킨거다.중앙대 법무관까지 합치면 25명이다.
연법 등록일 : 2003/12/09 23:07:36  
슬프군..ㅠㅠ 상승세가 꺾이다니. 기다려라~ 곧 끌어올리겠다~!
정확도 등록일 : 2003/12/09 22:16:07  
이 자료 정확치안다. 군법무관시험은 사시가 아니다
마린 등록일 : 2003/12/09 20:47:13  
정확히 하자면 합격자/고시생 그럼 설대가 밀리나? but 중요한 것은 몇등이냐로 판단해야... 역시 설대가...
근데. 등록일 : 2003/12/09 16:11:41  
법대 학생수대 합격자 비율을 분석해야 정확한 순위 아닌가? 법대학생수가 적은 대학에서 합격자수가 적게 나오는 것은 당연한 거니까 절대비교를 해서 순위를 매겨서는 안 될듯.......
펌돌이 등록일 : 2003/12/09 16:37:37  
드디어 성대가 한대를 잡아 원상회복을 했군요. 2년 연속 한대에 물렸던 성대가 복수을 칼을 갈며 분투한 결과가 이제 나온 당연한 것.
놀람 등록일 : 2003/12/09 16:27:34  
어머나...중대와 건대가 약진을 했다니 정말 미덥지 않네요.
고법 등록일 : 2003/12/09 16:54:19  
설법 게 섯거라. 곧 추격하겠다.